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의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더블유(W)`, `함부로 애틋하게` 시청률은 소폭 상승했다.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의 시청률은 9.2%로 동시간대 수목드라마 2위 자리를 지켰다.이는 지난 방송분 보다 0.7% 하락한 수치다. 반면 주춤했던 MBC `더블유(W)`는 종영을 앞두고 소폭 상승한 11.3%로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마지막회가 방송된 KBS `함부로 애틋하게`는 8.4%를 기록, 시청률 상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이날 `질투의 화신`은 여전히 표나리(공효진)와 이화신(조정석)의 티격태격 병실 동거는 이어졌다. 특히 고정원(고경표)의 호감 표현이 짙어지는 가운데 표나리, 이화신의 묘한 기류가 조성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더블유(W)`는 강철(이종석), 김의성(오성무)은 1년을 웹툰 `더블유(W)`에 갇혔고, 오연주(한효주)와 극적으로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웹툰의 마지막회를 맞아 새드, 해피엔딩 사이에서 피할 수 없는 선택을 남겨둬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함부로 애틋하게`는 새드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신준영(김우빈)은 노을(수지)의 어깨에 기댄 채 죽음을 맞이했고, 이후 정의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 노을의 모습이 가슴 먹먹하게 펼쳐졌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해피투게더3` 제시 "가슴성형 악플, 내 돈 내고 수술한거니 감출 필요 없다"ㆍ야구해설가 하일성 사망, 아내에 보내지 못한 메시지 "사랑한다, 미안하다"ㆍ`백년손님` 한현민, "`자발적 귀가`를 부르는 아내의 비법은.."ㆍ송윤아 심경고백, 여전히 `뜨거운 감자`.. 해명의 역효과 `싸늘`ㆍ원더보이즈 전 멤버, 김창렬 폭행 주장 "연예인병 걸렸냐며 뺨때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