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이 까칠함 속 자상함을 선보인다.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조정석(이화신 역)은 수컷 냄새 진하게 풍기는 보도국 기자 이화신(조정석 분)으로 열연하고 있다. 각 잡힌 수트핏과 말 한 마디에서 느껴지는 자신감, 그러나 살갑게 대하지 못하는 면모에서 그의 마초기질을 느낄 수 있다.지난 방송에서도 이화신은 자신을 짝사랑했던 표나리(공효진 분)를 의식하며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에 지대한 관심을 쏟았다. 그는 표나리에게 과도한 요구를 하는 부조피디 최동기(정상훈 분)에게 별안간 화를 내거나 그녀에게 걸려온 항의전화에 대신 화를 내주기도 하며 아닌 척했지만 온통 신경을 기울였던 것.31일 방송에서도 이화신은 표나리를 알게 모르게 챙기며 까칠함 속에 숨겨진 자상함을 선보였다. 특히 본능적으로 표나리의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이화신의 모습은 진짜 속마음을 궁금하게 하며 알쏭달쏭한 두 남녀의 관계에 몰입하게 만들었다.‘질투의 화신’ 측은 “표나리를 도와주고 걱정하는 이화신의 마음은 복잡하고 다변하다. 조정석이 이런 캐릭터의 심리를 섬세하면서도 맛깔스럽게 담아낸 덕에 이화신의 감정이 더욱 돋보일 수 있었다. 그가 계속해서 만들어갈 매력적인 이화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구르미 그린 달빛’ 김유정, 박보검 위해 남장 벗고 여인 됐다ㆍ유인나 중국 드라마서 하차, 이렇게 황당하게? “추가 압박도!”ㆍ조윤선 인사청문회, “닥치세요” 욕설·고성 속 파행…오후 2시 속개ㆍ유인나 중국 드라마서 하차 ‘허섭스레기’ 보복...우리만 당하나?ㆍ최태원이 이끄는 AI시대…SKT, 대화하는 스피커 출시ⓒ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