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견미리의 딸로 같은 길을 걷는 이유비(26)가 MBC TV 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 출연료를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이유비 소속사 싸이더스HQ는 16일 "이유비가 올해 1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 `밤을 걷는 선비` 출연료를 전액 기부했다"면서 "이 기부금은 아이들 공부방 건립에 사용됐다"고 소개했다.이유비는 지난해 9월 종영한 `밤을 걷는 선비`에서 남장을 한 채 책장수로 살아가는 여주인공 조양선을 연기했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티파니 `욱일기` 사과문, 유병재식 해석 눈길 "이 상황을 어떻게 모면할지 연구 중"ㆍ티파니 SNS 논란, 문제의 스티커 보니… 욱일기 설정 "실수 아니다"ㆍ티파니 욱일기 논란, 팬들 지적에도 전범기 떡하니… `고의성 의혹` 번져ㆍ티파니 SNS 논란, `언니들의 슬램덩크`에 불똥…하차요구 빗발ㆍ`인기가요` 1위 현아의 고백 "모든 사람들이 나 따라 했으면…"ⓒ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