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굿와이프’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굿와이프’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굿와이프’ / 사진제공=tvN 방송화면

‘굿와이프’ 전도연이 박정수에 경고했다.

13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에서는 혜경(전도연)이 시어머니(박정수)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혜경은 자신과 아이들 사이를 갈라 놓으려 하는 시어머니에 화가 나 그를 직접 찾아갔다. 혜경은 “지금부터 저희 집에 오고 싶으시면 미리 전화 달라”면서 “어머니 아드님(유지태)도 집에 못 들어오거든. 그리고 한번만 더 애들 데려가려고 하시면 어머님도 집에 못 들어오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아이들을 태준(유지태)이 키울 거라는 시어머니에게 “자격이 없는 건 제가 아니라 어머니 아들”이라면서 “아내 몰래 뇌물받고 다른 여자 만나고 다닌 부장검사가 어떻게 아이들을 키우냐”고 으름장을 놓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