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안재욱과 소유진이 안우연-임수향 커플을 위해 나섰다.

13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는 상태(안재욱)와 미정(소유진)이 태민(안우연)과 진주(임수향)를 위해 직접 설득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태와 미정은 각각 상태의 부모와 진주(임수향)의 부모를 찾아갔다.

상태는 사돈과 얽혀 연태(신혜선)와 상민(성훈)의 결혼까지 걱정하는 자신의 부모에게 과거 자신과 미정의 결혼을 반대했던 것을 언급하며 “그런데 지금은 잘 살고 있지 않냐”고 되물었다.

미정 역시 진주를 반대하는 태민의 모친(박해미)이 시집살이를 시킬까 걱정하는 진주의 부모에게 “수 할머님(송옥숙)도 저를 따로 찾아와 결혼하지 말라고 으름장 놓지 않았냐”면서 “아직도 제가 미우시냐. 아니지 않냐.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질 것”이라고 설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