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무한도전’ 유재석이 정준하가 배우병에 걸렸다고 폭로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정준하가 지난 ‘행운의 편지’ 특집의 벌칙을 수행하기 위해 멤버들과 미국 LA를 찾았다.

이날 유재석은 벌칙 수행을 앞둔 정준하에게 “‘무한상사’를 촬영하면서 배우병에 걸렸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른바 ‘톱스타병’에 걸린 정준하에게 개인 스태프만 5명이 붙어 그를 관리해준다는 것.

이에 정준하는 “그게 아니라 현장 코디도 있고 내 스타일리스트도 있고, 내가 워낙 땀이 많아 민폐를 끼치기 싫어서 그런 거다”고 해명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