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가 경제지표 부진 속에서 혼조 마감됐습니다.12일 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대비 37.05포인트(0.20%) 하락한 1만8,576.47로 장을 마감했습니다.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4포인트(0.08%) 떨어진 2,184.05에 거래를 마쳤습니다.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4.49포인트(0.09%) 오른 5,232.89를 기록하며 전날에 이어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습니다.이날 뉴욕증시는 경제지표 부진이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며 장중 내내 약세 흐름이 지속됐습니다.7월 미국 소매판매는 4,577억3천만달러(계정 조정치)로 미 상무부는 거의 변화가 없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당초 시장에선 0.4% 증가를 예측했습니다. 소매판매가 시장 예상을 빗나가면서 올 하반기 경제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로 이어졌습니다.또, 미 노동부는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과 비교해 0.4%(계절 조정치)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국제유가는 경제지표 부진속 달러 약세 움직임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산유량 동결 기대 등이 더해지면서 상승 마감했습니다.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 인도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거래일 대비 배럴당 1달러(2.3%) 오른 44.49달러를 기록했습니다.국제금값은 단기 조정심리가 일면서 하락했습니다.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가격은 온스당 6.80달러(0.5%) 떨어진 1,343.20달러로 거래를 마쳤습니다.정경준기자 jkj@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태국 테러 ‘공포’, 1명 사망 19명 부상에서 “4명 사망 40명 부상”ㆍ한여름의 별똥별 우주쇼, 페르세우스 유성우 관측장소에 ‘시민북적’ㆍ‘이상해진’ 트럼프, 이번엔 “오바마 IS창시자” 지구촌 뒤집어ㆍ슈퍼맨 이정재 ‘보는 순간 반해’...이런 웃음 “매력에 푹 빠져”ㆍKIA 김주찬 2안타 4타점 불방망이, 넥센전 10연패 사슬을 끊었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