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그룹 듀스 멤버 이현도(43)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다.한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서부지검이 이현도의 강제추행 사건을 수사 중이다.검찰에 따르면 이씨와 평소 친분이 있던 피해여성 A씨는 2013년 9월 2일 오전 2시께 서울 광진구 소재 이씨의 자택에서 이씨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A씨는 "당시 이씨가 축구경기를 시청하면서 내 다리 위에 올라 타 팔을 만지고 상의 안으로 손을 집어넣으려 했다"며 지난 6월 경기 군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경찰은 사건이 친고죄 폐지 이전인 2013년 6월 발생한 것으로 판단, 고소기간 도과를 이유로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으로 사건을 송치했다.하지만 검찰이 보완 수사를 지시하면서 범행일자가 친고죄 폐지 후인 2013년 9월로 드러나 수사가 재개됐다. 현재 사건은 이씨 주거지 관할인 서울 서부지검으로 이송된 상태다.한편 이씨는 1993년 남성 듀오 `듀스`로 큰 인기를 얻었으며 그룹 활동 이후에도 솔로 가수 및 음반 프로듀서 등으로 음악활동을 이어갔다.트렌드이슈팀 이송이기자 songyi@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ㆍ`38사기동대` 김주리, 촬영장 활력소 인간 비타민 등극ㆍ서인국 남지현 “드디어 찾았어”...윤상현까지 ‘완벽 캐스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