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주 요청으로 공사시작 안해…관련 손실 없어"

대우조선해양은 유럽지역 선주로부터 수주한 고정식 플랫폼 1기의 계약이 해지됐다고 29일 공시했다.

이 프로젝트는 대우조선이 2012년 12월 고정식 플랫폼을 수주하면서 추가로 체결한 옵션 계약으로 2013년 2월 7일 선주의 요청에 따라 옵션이 발효된 바 있다.

계약 금액은 16억1천만 달러(1조5천837억원)다.

이번에 해지한 옵션은 계약 당시부터 국제유가와 원유 생산량 등을 고려해 건조 시점을 조정하겠다는 선주의 요청으로 생산 착수를 비롯한 계약 이행이 그동안 지연됐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은 계약 체결 후에도 이 프로젝트를 생산계획에 포함하지 않았고 관련 공사를 전혀 진행하지 않았다.

선수금도 받지 않았다.

따라서 계약 해지로 입게 될 피해는 전혀 없다고 대우조선은 설명했다.

대우조선 측은 "계약 해지를 통해 미래에 발생할지 모를 불확실성을 제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 보유하고 있는 수주잔량 건조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2012년 12월 수주한 고정식 플랫폼은 2017년 4월 인도 예정으로 현재 대우조선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되고 있다.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3월 덴마크의 국영 에너지 회사인 동 에너지로부터 2012년 수주한 원유 생산용 해양플랫폼 계약의 취소를 통보받은 바 있다.

또 당초 지난달 말과 이달 인도할 예정이었던 '소난골' 드릴십 2척이 발주처의 자금 문제 등으로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blue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