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4

4



배우 하지원이 후배 배우 박기웅에게 통 큰 선물을 했다.

하지원은 지난 28일 MBC월화드라마 ‘몬스터’를 촬영 중인 박기웅과 몬스터 팀을 위해 출장 뷔페를 선물했다.

하지원은 극 중 오수연(성유리)을 향한 애절한 사랑을 달달한 눈빛으로 표현하면서도 또 다른 몬스터로서의 강한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는 박기웅을 ‘달달 몬스터 도건우 사장’이라고 표현하며 응원했다.

또한 더운 여름 야외 촬영이 많은 드라마 팀 모든 스태프에게 선크림을 선물하는 센스를 보였다.

이에 박기웅은 자신의 SNS를 통해 “고맙습니다! 지원 선배님! 후배 힘내라고 출장뷔페 + 스태프들 선크림 보내주신 다정한 울누나”라며 감사를 표했다.

박기웅의 일본 팬클럽 역시 같은 날 시원한 커피차를 선물해 박기웅 응원에 가세했다.

박기웅이 출연 중인 ‘몬스터’는 매주 월, 화요일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