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회장이 넥슨의 등기이사직을 사임했습니다.진경준 검사장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기소된 김 회장은 "오늘부로 넥슨의 등기이사를 사임한다"고 밝혔습니다.김 회장은 이날 이금로 특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내놓은 사과문에서 "법의 판단과 별개로 저는 평생 이번의 잘못을 지고 살아가겠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한편 특임검사팀은 진 검사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제3자 뇌물수수, 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습니다.유오성기자 osyoo@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ㆍ서인국 남지현 “드디어 찾았어”...윤상현까지 ‘완벽 캐스팅’ㆍ`해피투게더3` 이수민 "`보니하니` 이수민, 검색어 뒤짚힐 것"ⓒ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