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JTBC ‘판타스틱’ 전격 캐스팅...반가운 컴백

[연예팀] 배우 박시연이 2년 만에 브라운관에 컴백한다.

배우 박시연이 JTBC 새 금토 드라마 ‘판타스틱(극본 이성은, 연출 조남국)’으로 반가운 컴백 소식을 알렸다.

‘판타스틱‘은 이판사판 멘탈甲 드라마 작가 이소혜(김현주)와 발연기 장인 톱스타 류해성(주상욱)의 짜릿한 ‘기한 한정 연애담’을 그린 예측불가 로맨틱 코미디다.

극중 박시연은 본래 성격을 감추고 현모양처 코스프레로 살아가는 정치 명문가 며느리이자 로펌 대표의 사모님 백설 역을 맡았다. 화려한 타이틀에 남부러울 것 없는 삶을 살지만 실상은 노예와 다름없는 구박의 아이콘이다.

학창시절에 오토바이 좀 탔던 센 언니지만, 세상 어디에도 없는 조신한 여자로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인물이다. 남편과 시어머니의 온갖 구박을 감내하며 살다 학장시절 절친 이소혜와 재회하며 다시 본래 모습으로 귀환한다.

그간 MBC ‘달콤한 인생’, SBS ‘커피하우스’, KBS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TV조선 ‘최고의 결혼’, 등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 받아온 박시연이 오랜만에 컴백 소식을 알리자 네티즌들의 뜨거운 환호가 이어지고 있다.

JTBC 새 금토 드라마 ‘판타스틱’은 9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 엠주)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