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개 은행장과 회동…은행권에 여신 회수 자제 주문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은행권에 경기민감업종에 대한 여신 회수에서 옥석을 가려서 해달라고 주문했다.

임 위원장은 29일 오전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시중 8개 은행장과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찬 모임을 하고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KB국민, 신한, 우리, KEB하나, 산업은행, 농협, 기업은행, 수출입은행장들이 참석했다.

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경기민감업종에 대한 무분별한 여신 회수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중장기 전망에 대한 면밀한 점검 등을 통해 옥석을 가려 여신을 운영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는 최근 잇따르고 있는 은행권의 대출 옥죄기에 대해서 금융당국이 일종의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임 위원장은 또 중소 기자재 업체 및 협력업체에 대한 배려도 당부했다.

이에 은행장들은 적극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담당자에 대한 면책 조항이 필요하다고 금융위원장에게 건의했다.

또 ISA 관련해 가입대상 확대와 중도인출 허용범위 확대 등도 요청했다.

임 위원장은 "앞으로도 금융개혁이 실질적으로 고객과 기업에 효과가 체감되도록 은행권이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가계부채 관리와 서민금융 확대, ISA 활성화 및 성과중심 문화 확산 등 최근 은행권 주요 현안에 대한 논의도 진행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buff2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