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서울 강남 코엑스몰 임차운영사업자로 신세계그룹이 사실상 확정됐습니다.정경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기자>신세계가 코엑스몰 임차운영사업 선정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특별한 이변이 없다면 코엑스몰 임차운영권은 신세계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입니다.이에 따라 신세계는 코엑스몰 전체 운영권을 10년간 확보하게 됩니다.신세계는 이번 코엑스몰 운영권 확보를 통해 코엑스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그리고 오는 9월 오픈 예정인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을 잇는 서울 동남권 벨트에서 대형 쇼핑몰 사업의 우위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입니다.유통업계에선 이번 코엑스몰 임차운영권 확보에는 정용진 부회장 등 오너 일가의 의지가 강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코엑스몰의 사업적 매력은 크지 않지만, 향후 인근에 들어설 현대자동차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등의 개발 등을 염두에 뒀다는 설명입니다.한편, 이번 입찰에서는 최저이익보장금액으로 무역협회측은 600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한국경제TV 정경준입니다.정경준기자 jkj@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장태산 자연휴양림 “이런 아름다움 처음이야”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김태현 이사장 `그녀를 노린 까닭은`...할머니 고통 알까?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