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변호사와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공직자들의 내기 골프 문화를 비판했다.28일 밤 방송한 JTBC ‘썰전’에서는 전원책과 유시민이 우병우 민정수석의 부정의혹, 프로야구 선수 승부조작논란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이날 야구팬임을 자청한 전원책은 승부조작에 대해 “연봉이 낮은 신인 선수들이 승부조작에 연루되고, 연봉이 높은 고참들은 원정도박 파문으로 연루된다”고 주장을 펼쳤다.이어 전원책은 국내 불법 도박 시장과 인간이 가진 도박 본능에 대해 언급하며, 공직자의 내기 골프 문화로 이야기를 옮겼다.전원책은 “골프망국론을 언급하는 이유가 공직자들이 그렇게 골프장에 많다. 또한 공공연하게 내기 골프를 한다”고 분노했다. 이에 유시민 또한 “정치인들에게 뇌물을 주는 합법적인 방법 중 하나가 내기 골프”라고 하면서 강하게 비판했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장태산 자연휴양림 “이런 아름다움 처음이야”ㆍ김태현 이사장 `그녀를 노린 까닭은`...할머니 고통 알까?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