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오네요` 김지영이 고세원에 딸이 있다고 고백한다.29일 방송된 SBS `사랑이 오네요` 30회에서 은희(김지영)는 민수(고세원)에 숨겨왔던 자신의 사연을 털어놓는다.민수는 은희에 "말해주기로 한 사연 한 번 들어보죠"라고 한다. 은희는 "각오는 하고 오신거죠?"라며 솔직하게 이야기하기로 결심한다.은희는 민수와 저녁을 먹으며 자신의 사정을 말한다. 그는 "해인이(공다임)는 내 동생이 아닌 딸이에요"라고 말한다. 민수는 상상하지도 못한 은희의 사연에 충격을 받는다.이날 민수는 아버지로부터 "내 며느릿감 조건 딱 하나, 정직한 사람"이라는 말을 듣은 터다. 은희가 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민수가 과연 부친에게 당당하게 결혼할 여자로 소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해피투게더3’ C.I.V.A 이수민, “서산 국밥집 딸..금수저 아냐”ㆍ`백년손님`, `후포리 회장님` 故 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ㆍ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 “놀라 기절할 뻔”...인체에 해로워!ㆍ서인국 남지현 “드디어 찾았어”...윤상현까지 ‘완벽 캐스팅’ㆍ[대박천국 증시최전선] 투데이 특징주 - 베스트를 찾아라ⓒ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