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2016 프로야구와 연계한 마케팅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 돔구장에서 열린 '2016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시구자로 나선 백인천 전 감독을 위해 에스코트 차량으로 친환경차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제공했다.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기아차가 처음 출시한 중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으로, 전기모터로만 44km를 주행할 수 있다.

기아차는 또 올스타전에서 맹활약해 MVP로 선정된 '미스터 올스타(MVP)' 두산 베어스 민병헌 선수에게는 '2017 K5 시그니처'를 부상으로 수여했다.

2017 K5 시그니처는 2017년형 K5에 고급감을 더한 신규 트림 모델이다.

민병헌 선수는 수상 소감을 통해 "'2017 K5 시그니처'는 멋진 디자인뿐만 아니라 고급감까지 더해진 것 같다"며 "K5처럼 발전을 거듭하며, 늘 아름답고 멋진 플레이를 보여주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2년부터 5년 연속 한국프로야구 자동차 부문 공식 후원사로 활동 중인 기아차는 정규시즌 KIA 타이거즈 홈구장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이색 홈런존 전시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서재응, 최희섭 선수의 은퇴를 기념해서 올해 초 출시한 니로(NIRO) 카 퍼레이드를 시행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