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북미~유럽
글로벌 생산망 구축
[한계돌파] 영국 바다에 풍력타워…씨에스 '세계정복' 날개

지난 7일 영국 스코틀랜드의 조그만 항구도시 캠벨타운. 다소 쇠락한 산업단지에 전통 악기인 백파이프 소리가 울려 퍼졌다. 한국 풍력타워업체 씨에스윈드(37,500 0.00%)의 공장 기공식을 알리는 팡파르였다. 기공식장에는 지름 4m, 길이 20m가량의 거대한 풍력타워(풍력발전기를 떠받치는 원통형 기둥) 섹션들이 전시돼 있었다. 높이 80~120m의 풍력타워를 제작하는 데 필요한 것들이다.

이날 행사는 세계 1위 풍력타워업체(시장점유율 7%)인 씨에스윈드가 유럽 전역에 수출을 확대하겠다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가다. 영국 진출과 동시에 최대 고객사인 독일 지멘스와 5년 장기 공급계약(3000억~4000억원대)을 맺기도 했다.

창업자 김성권 회장은 2006년 중국, 2010년 캐나다에 이어 세계 해상풍력 발전단지의 핵심축인 영국에 제조 기반을 구축함으로써 아시아~북미~유럽을 잇는 글로벌 경영축을 완성했다는 감회에 젖었다.

그는 “영국은 세계 해상풍력시장 선점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이 여세를 몰아 2020년까지 매출 1조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상장사인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은 2971억원이었다.

세계적 풍력발전기업체 베스타스에서 수석부사장을 지낸 크누트 한센 씨는 이날 기공식장에서 “김 회장은 어려움이 있어도 저돌적으로 밀어붙이는 기업가정신의 소유자”라며 “씨에스윈드의 도전을 경이로운 시선으로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캠벨타운=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