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닥터스’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SBS ‘닥터스’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SBS ‘닥터스’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닥터스’ 박신혜가 공감을 불러 일으키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박신혜는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하명희 극본, 오충환 연출)에서 아픔을 딛고 변화하고 성장하는 유혜정으로 분해 따뜻한 공감을 얻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닥터스’ 6회에서는 안면마비증세로 병원을 찾은 새엄마 가진(박지아)이 혜정에게 보인 일면은 할머니 말순(김영애)에게 보내지기 전까지의 혜정이 얼마나 불행한 삶을 살았을지를 짐작케 했다.

특히 가진을 차갑게 대하는 혜정의 모습은 할머니와 혜정의 따뜻한 추억과 대비되어 보는 사람을 더욱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박신혜는 극 초반 마음을 닫은 문제아의 모습에서 과거의 자신을 인정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용기를 갖게된 현재의 모습까지, 또 성큼 다가서는 지홍(김래원)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는 모습까지 혜정에게 자신만의 특별한 생명력을 불어넣으며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대역 없는 액션에서 수술장면까지, 노력을 거듭한 만큼 자연스럽게 혜정으로 녹아들었다. 박신혜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상처받은 과거의 모습에서 신경외과의로서 당당한 의사의 모습까지 계속해서 변화하는 ’닥터스’의 혜정은 박신혜가 지닌 또 다른 일면들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이라면서 “보시는 분들 역시 아팠던 혜정에 이입해 공감하고 행복을 응원해주셔서 든든하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닥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