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 창의적 조직 문화로 삼성 DNA 바꿔}
삼성전자, 플래그십 모델 확대…프리미엄 제품에 집중

[한경비즈니스=김태헌 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4월 28일 연결 기준 매출 49조7800억원, 영업이익 6조6800억원의 2016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47조1200억원보다 2조6600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5조9800억원보다 7000억원 늘었다. 그간 삼성전자의 실적 우려를 단번에 씻어 낸 것이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삼성전자는 스마트폰과 반도체 부문이 사업 전반을 이끌었다.
1분기는 ▷갤럭시 S7의 조기 출시와 판매 호조 ▷메모리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시스템LSI 14nm 공급 확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판매량 증가 ▷SUHD TV 등 프리미엄 가전 판매 확대 등을 통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7%, 영업이익은 12% 증가했다.

올해는 전년 대비 IM(IT·모바일)과 CE(소비자 가전) 등 세트 사업 실적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부품 사업의 하반기 실적 안정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반도체 사업의 경우 D램은 수익성 중심의 제품 믹스 운영 및 기술 경쟁력 제고에 주력하고 V낸드는 월등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서버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판매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시스템LSI는 14나노 공급 확대와 시스템온칩(SoC) 라인업 강화 등을 통한 가동률 증가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수익성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 1분기 시설 투자비 4조6000억원

디스플레이는 플렉시블·고해상도 패널 증대로 OLED 실적 개선이 전망되며 액정표시장치(LCD)는 하반기 시장의 수급이 개선되는 가운데 고부가 제품 비율 확대를 통해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IM 사업은 갤럭시 S7 판매 견조세 지속, 하반기 신모델 출시 등으로 플래그십 모델의 판매 확대가 예상되며 스마트폰 라인업 간소화를 통한 비용 효율화도 지속 추진된다.

CE 사업은 올림픽 등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가 대형 TV 수요를 견인하는 가운데 SUHD TV와 커브드(Curved) TV 라인업 중심의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수익성을 확보해 전년 대비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
삼성전자, 플래그십 모델 확대…프리미엄 제품에 집중

특히 삼성전자는 시설 투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1분기에만 4조6000억원을 투자했다. 사업별로는 반도체에 2조1000조원, 디스플레이에 1조8000억원 수준이다.

디스플레이는 OLED 패널에 대한 시장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D램은 시장 상황에 맞춰 탄력적으로 대응하되 지난해보다 투자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 삼성전자 이끄는 권오현 부회장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은 1분기 매출 11조1500억원, 영업이익 2조6300억원을 기록했다. 낸드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전반적인 세트 시장 수요가 약세를 보였지만 서버용 고용량 SSD와 모바일용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가 증가했다.

1분기 IM 부문은 매출 27조6000억원, 영업이익 3조890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6.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2% 늘었다. 1분기는 계절적인 비수기로, 스마트폰과 태블릿 수요가 전 분기 대비 감소했지만 갤럭시 S7, 갤럭시 S7 엣지의 판매 호조와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업 간소화를 통한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전작에 비해 1개월 정도 앞서 출시된 갤럭시 S7, 갤럭시 S7 엣지가 북미·유럽 등을 비롯해 글로벌 전 지역에서 전작 대비 소비자 판매(셀아웃)가 호조세를 보이고 있고 유통 재고도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CE 부문은 1분기에 매출 10조6200억원, 영업이익 5100억원을 기록했다. TV 시장은 1분기에 계절적 비수기 속에서 성장 시장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시장 수요가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SUHD TV, 커브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다.

한편 5년째 삼성전자를 이끌고 있는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은 2016년 신년사에서 “올해에도 세계경제의 저성장이 지속되고 신흥국 금융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부회장은 “핀테크·모바일 헬스 등 융합 분야에서 산업 간 경계가 무너지고 있어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방식으로 경쟁해야 한다”며 “새로운 경쟁의 판을 주도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th@hankyung.com

[기사 인덱스]
-2016 대한민국 100대 기업&CEO
-시가총액 뛴 아모레퍼시픽·LG화학
-단일 학과는 '고대 경영' 5명 최다
-본업에 충실했던 에쓰오일·KT 순위 급상승
-[삼성전자]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
-[한국전력] 지난해 순이익 10조 넘어
-[현대차] 삼성동 GBC 통해 "글로벌 초일류 도약"
-[기아차] 글로벌 시장에서 통한 기아
-[현대모비스] 친환경·자율주행차 핵심 부품에 역량 집중
-2016 대한민국 100대 기업·CEO 총괄 순위표

시간 내서 보는 주간지 ‘한경비즈니스’ 구독신청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