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알란 탐, 김완선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알란 탐, 김완선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알란 탐, 김완선 / 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알란 탐이 김완선과 24년 만에 재회했다.

5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홍콩 레전드 스타 알란 탐과의 만남이 그려진다.

이날 홍콩의 보석 같은 자연이 펼쳐진 ‘란타우 섬(Lantau Island)’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한류 1세대 김완선과 홍콩 원조 아이돌 알란 탐의 가슴 뭉클한 재회 현장이 포착됐다.

이날 김완선은 멤버들과 여행을 하던 중 제작진으로부터 “완선의 홍콩 방문 기사를 접하고 만나고 싶어 하는 옛 친구가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듣는다. 이에 함께 동행 하던 이연수와 신효범은 감동을 받아 김완선 보다 더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알란 탐과 김완선의 재회 장면과 과거 두 사람이 어떤 인연으로 만나 24년 만에 극적인 만남이 전격 성사된 것인지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알란 탐은 “완선의 친구면 나의 친구다”라며 여행 중인 멤버들을 자신의 가게로 직접 초대해 손수 요리를 대접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청춘들과 스스럼없는 친구가 됐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