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김래원/사진제공=SBS ‘닥터스’ 방송화면

‘닥터스’ 김래원이 어릴 적 아픈 기억을 떠올리며 박신혜에게 달려갔다.

5일 방송된 SBS ‘닥터스'(연출 오충환, 극본 하명희)에서는 홍지홍(김래원)이 유혜정(박신혜)이 다쳤다는 말을 듣고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유혜정은 자신이 치료하던 조폭 두목 환자에 원한을 가진 침입자가 칼을 휘두르며 난동을 부릴 때 그를 제압했다. 하지만 유혜정은 곧 칼을 맞았고, 다행히 칼이 유혜정을 빗나가 가까스로 살아남았다.

이 소식을 들은 홍지홍은 깜짝 놀라 병원으로 뛰어가며 “소중한 것은 잃어봐야 그 소중함을 알게 된다. 별 거 아닌 일상이 인간이 누릴 수 있는 가장 큰 가치라는 걸 그때는 몰랐다. 눈앞에서 잃어버렸다. 아무것도 모르고…”라며 “나는 내 일상을 파괴하는 모든 것들을 증오한다”라며 어릴 적 부모님을 사고로 잃었던 아픈 기억을 회상했다.

이어 유혜정이 있는 병원에 도착한 홍지홍은 정윤도(윤균상)에게 “정윤도 선생, 지금 (유혜정이) 이 지경이 되도록 뭐하는 겁니까?”라고 화를 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