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렐류드 FLNG 밸러스터 탱크에 코팅 갈라짐 현상
11월까지 보수작업…해양플랜트가 구조조정 발목 잡나

삼성중공업이 건조 중인 '프렐류드' 부유식 LNG 생산설비(FLNG)가 품질 문제로 인도가 늦어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최근 익시스 해양가스 생산설비(CPF)에 이어 프렐류드 FLNG마저 인도 연기 사태가 빚어질 경우 구조조정이 해양플랜트에 발목 잡힐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이 유럽 최대 석유업체인 로열더치셸을 위해 건조 중인 프렐류드 FLNG의 밸러스터 탱크(평형수를 담는 물탱크)의 코팅에서 지난해 문제가 발견됐다.

페인트로 칠한 탱크 표면에서 일부 코팅이 갈라지는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선체나 골격에 구조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삼성중공업은 이 부분을 다시 손보기로 했고 지난 4월 보수 작업을 시작, 오는 11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그러나 업계 일각에서는 이에 따라 내년 4월 예정된 출항 일정을 맞추지 못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 경우 잔금 지급이 늦어지는 것은 물론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

프렐류드는 공정 진행 정도에 따라 잔금을 받기 때문에 '헤비테일' 방식보다 인도 지연에 대한 부담이 덜하지만, 워낙 큰 계약이라 가볍게 여길 수 없다.

프렐류드 프로젝트 수주 금액은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로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해양플랜트 중 가장 크다.

삼성중공업의 1분기 감사보고서를 보면 이 프로젝트의 진행률은 89%이며 아직 4천944억원의 수주 잔고가 남아 있다.

페인트칠을 다시 하면서 발생한 추가 비용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삼성중공업은 시공이 아니라 페인트의 품질 자체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귀책사유가 페인트 공급업체에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삼성중공업은 보수 작업이 연내에 마무리되는 만큼 인도가 늦어질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그동안 프렐류드가 내년 4월 가스전이 있는 호주로 출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으며 이 일정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렐류드는 길이 488m, 폭 74m, 높이 110m로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설비다.

진수 당시 중량은 약 20만t으로 전 세계 조선소에서 진수된 어떤 선박이나 해양설비보다 크고 무거웠다.

완공 시 국내 1년치 LNG 소비량의 11%에 해당하는 연간 360만t을 생산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조선 3사 중 해양플랜트 수주 잔량이 가장 많은 삼성중공업에서 연이어 인도 지연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을 우려스럽게 보고 있다.

해양플랜트의 인도 지연은 조선사의 추가 비용으로 이어질 수 있어 업계에서는 해양플랜트의 적기 인도를 성공적인 구조조정의 필수 조건으로 꼽아왔다.

앞서 삼성중공업 박대영 사장은 지난달 28일 익시스 CPF 인도 시기와 관련, "9월은 아니고 금년 연말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애초 계획보다 늦어질 가능성을 시사했다.

프렐류드 FLNG와 익시스 CPF는 삼성중공업이 건조 중인 해양플랜트 가운데 수주금액이 가장 크다.

삼성중공업의 해양플랜트 수주잔량은 올해 5월 말 기준으로 21척, 196억 달러이며 이중 프렐류드와 익시스 2척이 57억 달러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blueke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