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하 소형 안테나·고효율 파워엠프 등

삼성전자는 5세대(5G) 기지국과 단말기를 소형화하기 위한 무선통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기 케이스에 안테나 일부 기능을 붙이는 기술로 두께 1㎜ 이하의 5G 통신용 소형 안테나를 완성했다.

또 무선 신호를 증폭하는 파워엠프(PA)를 효율적으로 설계해 기존 제품보다 출력 전력을 2배 이상 개선하고, 전력 효율을 50% 이상 향상했다.

5G 통신에는 도달 거리가 짧은 초고주파수를 이용하기 때문에 경량화·소형화한 다수 기지국의 설치가 필수적이다.

기존 기지국과 단말기는 비교적 큰 크기로 상용화에 무리가 있었으나 이번 기술 개발로 제품 상용화에 더 가까워졌다.

삼성전자는 이 기술을 5G 통신 시범 서비스용 주파수인 28㎓ 대역의 기지국과 단말 통신부품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전경훈 삼성전자 차세대사업팀장(부사장)은 "넓은 기술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삼성전자의 기술적 강점을 증명하는 대표적 성과"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hanj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