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등에서 판매 중단…재고 쌓이는 등 5개 업체 휴업

경북 안동 특산물인 '간고등어' 생산업체들이 '고등어를 구울 때 미세먼지가 발생한다'는 환경부 발표로 도산 위기에 몰렸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안동간고등어생산자협회는 지난 28일 안동시 풍산읍 노리 안동간고등어 생산공장에서 매출 폭락에 따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침묵시위를 벌였다.

이 협회에 등록한 12개 업체 가운데 홈쇼핑을 위주로 판매하던 ㈜안동간고등어F&B, 안동참간고등어㈜ 등 5개 업체는 환경부 발표 이후 홈쇼핑이 판매를 중단한 지난달 말을 전후해 가동을 중지했다.

또 나머지 업체도 공장가동률이 많이 떨어져 경영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협회는 간고등어 판매가 계속 부진하면 생산업체 연쇄부도로 이어지고, 종업원 200여명도 일자리를 잃게 될 것으로 내다본다.

한 업체 대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 수산물 소비가 크게 줄어 어려움을 겪다가 겨우 극복했는데 정부의 섣부른 발표로 다시 타격을 입게 됐다.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안동간고등어 업계는 조만간 환경부를 찾아 항의시위를 벌일 방침이다.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leeki@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