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곽진영, 김광규/사진제공=SBS

곽진영, 김광규/사진제공=SBS

곽진영, 김광규/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곽진영과 김광규가 상극 케미를 선보인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름다운 동강과 함께한 ‘강원도 영월’ 마지막 편이 방송된다.

이날 곽진영은 생일을 맞은 강수지를 축하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했다. 특히 곽진영이 등장하자 깜짝 놀란 김광규의 반응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어색한 만남과 동시에 티격태격 하는 모습을 보였고, 멤버들은 ‘친해지길 바란다’며 둘만의 데이트를 성사시켰다. 이후 등 떠밀려 함께 시간을 보내던 중 곽진영이 쉴 새 없는 수다를 이어가자 참다못한 김광규가 “너나 잘해”라고 깜찍한 맞수를 두며 톰과 제리의 상극 케미를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여행을 마무리하는 자리에서도 곽진영은 “(김광규와)친해지긴 글렀다”며 서로를 향한 디스전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불타는 청춘’은 오는 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