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배슬기, 신지.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가수 배슬기, 신지.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가수 배슬기, 신지. / 사진제공=TV조선 ‘호박씨’



‘호박씨’ 배슬기가 자신의 입꼬리에 관한 고충을 털어놓는다.

배슬기는 21일 방송되는 TV조선 ‘호박씨’에서 “가만히 있어도 올라간 입꼬리 때문에 오해를 살 때가 많다”고 말하며 강호동에게 혼났던 일화를 공개한다.

그는 “강호동 오빠와 프로그램 할 때 의욕이 없어 보인다고 많이 혼났다. 호동 오빠가 혼을 내는데 내가 입꼬리가 올라가 있으니까 왜 웃고 있냐면서 더 혼났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듣던 신지는 배슬기의 말에 “슬기가 나에게도 혼난 적이 있다”며 “나는 모든 것의 기본이 인사라고 생각하는데 어느 날 슬기가 인사를 하지 않고 그냥 지나가더라. 그래서 슬기 매니저를 불러서 몇 마디 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90도로 깍듯하게 인사를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배슬기는 “기억이 안 난다. 그런 적이 있었느냐”고 답해 신지를 당황하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걸크러쉬’를 주제로 디바의 비키, 코요테의 신지가 출연해 기 센 언니가 될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이야기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