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양어선 선상반란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원양어선 선상반란의 주범은 일단 베트남 선원으로 밝혀지고 있다.원양어선 선상반란이 다시 일어나지 못하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인도양에서 조업 중이던 우리나라 국적 원양어선에서 베트남 선원 2명이 한국인 선장과 기관장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1996년 페스카마호 사건 이후 20년 만에 원양어선 `선상살인` 사건이 발생한 것이다.20일 오전 1시 58분께 인도양 세이셸 군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부산 광동해운 소속 참치연승 원양어선 `광현 803호`(138t)에서 베트남 선원 B(32)씨와 C(32)씨가 선장 양모(43)씨와 기관장 강모(42)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양씨는 조타실에서, 강씨는 기관장방에서 각각 변을 당했다.베트남 선원들은 다른 선원 10여 명과 양주 2병을 나눠 마신 뒤 만취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인도네시아 선원이 가장 먼저 발견해 선실에서 휴식 중이던 항해사 이모(50)씨에게 알렸다.항해사 이씨는 곧바로 선장 등이 숨진 것을 확인하고 배에 숨어 있는 가해 베트남 선원들을 찾아냈다.그는 몸싸움 끝에 흉기를 빼앗고 다른 선원들을 시켜 가해자들을 감금함으로써 사건은 일단락됐다.이 과정에 이씨는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이씨는 그러나 곧바로 선사에 연락했고, 선사는 다시 해경 당국에 신고했다.광현 803호에는 숨진 선장과 기관장 등 한국인 선원 3명, 베트남 선원 7명, 인도네시아 선원 8명 등 총 18명이 탑승했다.지난해 2월 10일 출항해 인도양 등지에서 참치를 잡아온 광현 803호는 두 달 뒤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광현 803호는 현재 소말리아 모가디슈 동쪽 850마일 해상에 있으며 약 4일 뒤 세이셸 군도로 입항할 예정이다.항해사 이씨가 선장 직무를 대행하면서 인도네시아 선원과 함께 배를 운항하고 있다.부산 해양경비안전서는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현지에 수사팀 7명을 급파할 예정이다.부산 해경 관계자는 "베트남 선원 2명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으로 추정되지만, 자세한 경위는 조사해봐야 한다"며 "다른 원들의 공모 여부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이광진 부산해양경비안전서 수사정보과장은 "피의자 국내 압송 문제를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면서 "형사 관할권은 한국에 있기 때문에 조사내용에 따라 구속영장 등을 검토해 신병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망망대해에서 조업 중인 원양어선에서 발생한 선상 반란의 대표적 사례는 `페스카마호 사건`이다.1996년 8월 2일 사모아섬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페스카마호 사건은 중국동포 선원 6명이 열악한 작업조건과 폭력에 반발해 한국인 선원 7명을 포함한 선원 11명을 살해한 뒤 시신을 바다에 버린 사건이다.당시 가해자들은 부산해경에서 1차 조사를 받고 부산지검의 보강수사를 거친 뒤 부산지법에서 1심 재판을, 부산고법에서 2심 재판을 각각 받았다.이들은 1심에서 사형선고를 받았다가 2심에서 주범을 제외한 5명이 무기징역으로 감형돼 같은 해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을 받았다.한편 외교부는 희생자 장례 문제와 관련해 유가족들에게 영사 지원도 제공할 예정이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유천 화장실 그림 심리상태 분석해보니 "배변기 큰 억압 경험"ㆍ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은퇴 고민…딸 얼굴 보고 힘 얻어"ㆍ‘홍대 코미디위크’, EDM 디제잉 애프터 파티 예고…박명수-박나래-허경환-오나미 등 개그맨 DJ 군단 대거 합류ㆍ전효성, 뇌쇄적 비키니 화보 시선 집중ㆍ1박2일 조은정 누구? 롤 게임 여신+이대 무용과 `미모 화들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