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준비생들이 구직난을 겪는 가운데 중소기업들은 상반기 채용계획 인원을 채우지 못하는 구인난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DB>취업포털 사람인이 중소기업 779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로 상반기에 채용을 실시한 664개사 중 무려 79.2%가 `계획한 인원을 채용하지 못했다`고 답했다는 것이다.이들이 상반기에 채용한 인원은 애초 계획의 평균 31%에 불과했고 계획의 10%도 채우지 못했다는 기업도 34.6%나 됐다고 한다.그 이유로는 `입사 지원자가 너무 적어서`(51.1%·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이어 `뽑을만한 인재가 없어서`(40.3%), `입사자가 조기에 퇴사해서`(27.2%),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26.6), `면접 등 후속 전형에 불참해서`(23.2%), `합격자가 입사를 고사해서`(18.4%) 등이었다.그러나 정작 올해 충원한 인력에 대한 만족도는 겨우 평균 52점에 그쳤다.또한 응답자의 91.8%는 `새로 충원한 인력이 1∼2년 내에 조기 퇴사한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유천 화장실 그림 심리상태 분석해보니 "배변기 큰 억압 경험"ㆍ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은퇴 고민…딸 얼굴 보고 힘 얻어"ㆍ‘홍대 코미디위크’, EDM 디제잉 애프터 파티 예고…박명수-박나래-허경환-오나미 등 개그맨 DJ 군단 대거 합류ㆍ전효성, 뇌쇄적 비키니 화보 시선 집중ㆍ1박2일 조은정 누구? 롤 게임 여신+이대 무용과 `미모 화들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