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롤러코스터] 평범함도 트렌디하게, 스타 시사회 패션 Best&Worst

[우지안 기자] 한껏 차려입고 포토월에 등장한 스타들은 짧은 시간이지만 수많은 카메라에 포착된다. 특히 영화 시사회에 참석한 스타들은 편안하면서도 트렌디한 아이템을 선택해 스타일링하여 시선을 모으기 마련이다.

시즌을 막론하고 셔츠와 데님은 꾸준히 사랑받는 아이템이다. 스타들도 소재와 디자인 그리고 컬러의 변주를 적절히 활용해 감각적인 스타일을 자아낸다. 특히 공식 석상에 등장하는 스타들의 옷차림은 과하지 않으면서도 기본적인 아이템을 적절히 잘 매치해 센스 있는 패션을 선보이는 편.

트렌드를 이끄는 스타들의 일상 패션을 엿볼 수 있는 스타일링을 살펴보고 이들의 패션을 점검해보자.

BEST> 이제훈> ‘여심 저격 셔츠+데님 꿀조합’
[패션★롤러코스터] 평범함도 트렌디하게, 스타 시사회 패션 Best&Worst

흰셔츠에 데님은 캐주얼하면서도 클래식한 무드를 자아내 남녀노소 즐겨 입는 스타일링 공식이다. 이제훈은 몸에 꼭 맞는 셔츠를 입고 소매는 무심하게 말아 올려 연출했다. 데미지 디테일이 가미된 데님 팬츠를 더해 깔끔한 룩을 완성했다.

셔츠와 데님으로 베이직한 스타일링을 했다면 슈즈에 포인트를 주는 것도 방법이다. 스니커즈나 슬립온은 캐주얼한 분위기를 로퍼나 구두를 더하면 격식 있는 자리에서도 무난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하프 셔츠가 촌스럽다고 느껴진다면 이제훈과 같이 소매를 러프하게 말아 올려 연출하는 것이 팁이다.

WORST> 서인국> ‘트렌디한 아이템의 어색한 조합’
[패션★롤러코스터] 평범함도 트렌디하게, 스타 시사회 패션 Best&Worst

각 잡힌 셔츠도 좋지만 서인국처럼 루즈한 실루엣에 패턴이 가미된 셔츠는 한 벌 만으로도 충분한 포인트 아이템이 될 수 있다. 서인국은 편안한 느낌의 셔츠와 슬랙스를 매치하고 같은 컬러의 샌들을 신어 깔끔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하지만 베스트 드레서와 워스트 드레서의 차이는 한 끗. 서인국의 스타일링은 전체적으로 무난했지만 슈즈를 투박한 샌들 대신 가벼운 스니커즈 혹은 클래식한 로퍼를 선택했다면 군더더기 없는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었을 것.

BEST> 안소희> ‘시크하면서 러블리한 룩 완성’
[패션★롤러코스터] 평범함도 트렌디하게, 스타 시사회 패션 Best&Worst

조막만한 얼굴에 우월한 비율을 자랑하는 안소희. 위트 있는 기타 프린팅 슬리브리스에 언밸란스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한 그는 시크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룩을 연출했다. 각선미가 부각되는 미니스커트에 레이스업 샌들을 매치한 것도 눈여겨볼 점.

과한 디자인의 의상은 아니지만 미니백과 슈즈 그리고 액세서리까지 동일한 컬러로 맞춰 입어 본인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했다. 노출이 많은 계절인 만큼 액세서리에 신경 쓴다면 감각적인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WORST> 김선아> ‘답답한 실루엣이 아쉬워’
[패션★롤러코스터] 평범함도 트렌디하게, 스타 시사회 패션 Best&Worst

시사회에 참석한 김선아는 차분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밑단 장식이 우아한 슬리브리스에 벨보텀 데님 팬츠를 매치하고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더했다. 하지만 페미닌한 무드의 상의와 데님 팬츠가 조화롭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드레시한 무드의 슬리브리스 대신 좀 더 캐주얼한 스타일의 상의를 선택하거나 길이감이 짧은 탑을 매치했다면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었을 것.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