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시장이 치열해지고 있다.20일 DMC 미디어의 `2016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행태` 보고서에 따르면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경험률은 79.2%로, 지난해 같은 기간(72.1%)보다 증가했다.2014년 9월 출시한 카카오페이는 출시 1년 9개월 만에 가입자가 1천만 명을 돌파했다. 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제휴카드 역시 총 85만 장 이상 발급됐다.`페이` 선두주자인 네이버 페이는 7만여 개가 넘는 온라인 가맹점에서 네이버 아이디 하나만 있으면 별도 회원 가입이나 로그인 없이 간단히 결제할 수 있다.LG유플러스는 자사의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를 통해 상대방의 휴대전화 번호만 알아도 실시간으로 계좌 이체할 수 있는 간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이외에도 페이코(NHN엔터테인먼트), T페이(SK텔레콤), 엘페이(L.pay·롯데), SSG페이(신세계) 등의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자가 늘고 있다.지난 5월 삼성전자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는 출시한 지 9개월 만에 국내 누적 결제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이처럼 페이 이용자가 증가하는 건 현금이나 신용카드를 들고 다닐 필요 없이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핀테크 바람을 타고 다양한 페이 서비스가 출시되면서 시장은 가열되는 분위기로 이용자가 많아질수록 페이를 활용할 수 있는 범위 또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업계 관계자는 "사업자들 마다 운영하는 페이는 차이가 있다"면서 "쇼핑 외에 실생활에서도 조금 더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결제수단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디지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유천 화장실 그림 심리상태 분석해보니 "배변기 큰 억압 경험"ㆍ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은퇴 고민…딸 얼굴 보고 힘 얻어"ㆍ‘홍대 코미디위크’, EDM 디제잉 애프터 파티 예고…박명수-박나래-허경환-오나미 등 개그맨 DJ 군단 대거 합류ㆍ전효성, 뇌쇄적 비키니 화보 시선 집중ㆍ1박2일 조은정 누구? 롤 게임 여신+이대 무용과 `미모 화들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