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지현우, 엄태웅 / 사진제공=SBS

배우 지현우, 엄태웅 / 사진제공=SBS

배우 지현우, 엄태웅 / 사진제공=SBS

‘원티드’ 연기파 배우 지현우와 엄태웅이 만났다.

SBS 새 수목드라마 ‘원티드’(극본 한지완, 연출 박용순)가 22일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배우들의 열연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원티드’의 두 남자 주인공 지현우와 엄태웅은 남다른 캐릭터 분석력과 소화력으로 시청자에게 믿음을 주는 배우로 불리는 만큼 두 사람이 선보일 집중력과 화면장악력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지현우는 극 중 뛰어난 직감과 열정을 갖춘 강남경찰서 경위 차승인 역을 맡았다. 차승인은 한 BJ소녀의 실종을 수사하던 중 여배우 정혜인(김아중) 아들의 납치사건과 얽히게 되면서 범인을 잡기 위해 누구보다 치열하게 뛰어다니는 캐릭터다.

엄태웅이 맡은 방송국PD 신동욱은 극 중 천재와 속물이라는 평가를 동시에 듣는 PD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범인의 요구대로 리얼리티 쇼를 진행해야 한다는 혜인의 말에 따라 카메라를 들고 더 잔혹한 리얼리티 쇼 ‘원티드’를 만든다.

JTBC ‘송곳’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성장한 지현우는 현실적인 캐릭터 표현력을 통해 작품의 깊이를 더해줄 예정이다.

전작들을 통해 ‘동공연기’, ‘엄포스’라는 수식어를 얻은 바 있는 엄태웅 역시 이미 공개된 티저 영상 및 촬영 현장 스틸에서부터 막강한 아우라를 선보이며 작품의 색깔을 뚜렷하게 표현했다.

‘원티드’ 제작진은 “지현우와 엄태웅. 두 연기파 배우가 만났다”라면서 “이들은 때로는 맞서고, 때로는 함께 하며 쫀쫀한 스토리 속에서 다양한 케미를 발산할 것이다. 두 배우의 완벽한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원티드’의 짜릿함은 몇 배로 치솟을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원티드’는 국내 최고 여배우가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생방송 리얼리티 쇼에서 범인의 요구대로 미션을 수행하는 ‘엄마’의 고군분투기를 그릴 예정이며, ‘딴따라’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