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일본 닛산자동차가 가격을 현행 모델보다 30% 정도 낮춘 저가 전기자동차(EV)를 중국시장에 투입, 본격적인 공략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닛산은 중국 둥펑(東風)자동차 그룹과 공동개발을 통해 중국에서 생산한 EV를 이르면 올여름에 시판할 예정이다. 중국이 대기오염 개선이나 산업 육성을 위해 거국적으로 EV 보급을 추진하는 점을 고려해 중국 중산층의 수요 확대를 겨냥한 것이다.


닛산은 2014년 EV '베누시아 e30'을 중국에서 시판한 바 있다. 이번에 내놓을 신차의 가격은 e30보다 20∼30% 싼 20만위안(약 3천530만원) 안팎이다. 배터리를 포함한 핵심 부품은 중국 현지 조달을 확대한다. 수입 부품을 줄여서 관세나 수송비용 등 전체적인 생산원가를 절감해 가격을 현지 업체의 EV와 같은 수준으로 하게 된다. 특히 중국 정부의 보조금을 활용하게 되면 실제 판매 가격은 지역에 따라 10만∼15만위안으로 동급의 휘발유차와 비슷한 정도가 될 것으로 닛산은 기대하고 있다.

닛산은 저가격 EV 투입을 통해 2015년 2%에 그쳤던 중국 EV시장 점유율을 수년 내에 5∼10%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중국 정부는 EV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V)를 '신에너지 자동차'로 규정하고 보급을 늘리고 있다. EV 구입자에 대한 보조금은 중국 중앙정부가 최대 5만5천위안까지 지급한다. 지방정부의 별도지급 분을 포함한 실질적인 보조금 총액은 최대 11만위안에 달한다. 일련의 보조정책으로 작년 한해 33만대였던 신에너지차의 판매 대수를 2020년까지 누계 500만대로 늘리게 된다.

일본이나 구미에서 EV는 가격이 높고 충전소 등 기반시설 정비가 미진해 보급에 애로를 겪고 있지만, "중국에서는 국가 주도로 보급이 빠르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카를로스 곤 닛산 사장은 전망했다.



독일 폴크스바겐이나 도요타자동차 등도 신에너지차의 중국 투입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닛산도 저가격 EV로 맞서면서 중국 차세대자동차 시장을 둘러싼 쟁탈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taei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