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와 달리 장부상으로만 과다이익이 잡힌 기업의 분식회계 여부를 정밀하게 따져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경제개혁연구소(소장 김우찬 고려대 교수)는 20일 펴낸 `대우조선해양의 분식 논란과 상장사의 현금 흐름 분석` 보고서에서 추정 현금 흐름과 실제 영업 현금 흐름 간의 괴리도가 큰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당국의 감시가 한층 강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이 보고서는 괴리도가 200% 이상인 동시에 괴리 금액이 1조원이 넘는 기업을 `요주의 대상`으로 봐야 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DB]최근 5년(2011∼2015년)을 분석 기간으로 했을 경우 삼성중공업과 현대중공업, 현대건설이 여기에 해당했다.또 기간을 최근 10년(2006~2015년)으로 하면 포스코대우, 삼성물산, AJ렌터카, GS건설, 대우건설 등 5개사가 포함됐다.실제 대우건설은 이미 3천억원대 분식회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작년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았다.이 보고서는 대우조선해양의 추가 분식 가능성을 우려했는데, "괴리 금액이 수정된 재무제표에 반영된 부실 규모보다 크다"며 "괴리 금액 누적액은 8조5천억원인데 반영된 부실은 5조3천억원에 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현대중공업 역시 2013년까지 괴리 금액이 7조2천억원에 달했다가 2014년과 2015년 상당한 손실을 반영함으로써 괴리 금액이 4조원대로 줄었지만 역시 분식회계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삼성중공업, 현대건설, 삼성물산의 괴리 금액은 각각 2조원대 수준으로 파악됐다.[디지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박유천 화장실 그림 심리상태 분석해보니 "배변기 큰 억압 경험"ㆍ안시현 12년 만에 우승 "은퇴 고민…딸 얼굴 보고 힘 얻어"ㆍ‘홍대 코미디위크’, EDM 디제잉 애프터 파티 예고…박명수-박나래-허경환-오나미 등 개그맨 DJ 군단 대거 합류ㆍ전효성, 뇌쇄적 비키니 화보 시선 집중ㆍ1박2일 조은정 누구? 롤 게임 여신+이대 무용과 `미모 화들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