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장혁, 박소담 / 사진=KBS2 ‘뷰티풀 마인드’

장혁, 박소담 / 사진=KBS2 ‘뷰티풀 마인드’

장혁, 박소담 / 사진=KBS2 ‘뷰티풀 마인드’

‘뷰티풀 마인드’ 장혁과 박소담이 강렬한 첫 만남을 갖는다.

20일 첫 방송되는 KBS2 ‘뷰티풀 마인드'(극본 김태희, 연출 모완일)에서 교통계 순경 계진성(박소담)이 의사 이영오(장혁)를 의료법 위반 혐의로 수갑을 채운다.

두 사람이 첫 만남부터 얽히게 된 데에는 환자의 생사가 오가는 심상찮은 사건이 연루돼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수갑을 차고도 빙긋 웃는 영오의 얼굴은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접점이라고는 전혀 없을 것 같던 진성과 영오는 첫 만남 이후 더욱 의미심장한 관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누군가의 죽음과 이로 인해 미궁 속에 빠져버린 진실이 두 사람을 어떻게 엮이게 할지 주목된다.

‘뷰티풀 마인드’는 세상에서 가장 안전해야 할 병원에서 어느 날 갑자기 환자들이 죽어나가는 기묘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펼쳐지는 감성 미스터리 메디컬 드라마다. 이날 오후 10시에 1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