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이충재)이 18일 정부세종청사 행복청 종합사업관리상황실에서 행복도시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한 동반자로 `2016년 행복도시 주부모니터단`을 위촉했다.이번 주부모니터단 출범은 올해 행복도시 건설 2단계를 맞아 도시건설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할 주부 47명을 선발, 행복도시를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로 구현하고자 마련됐다.특히 개방과 공유,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3.0의 일환으로 시행됐다.지난 2012년 행복도시 첫마을 입주에 맞춰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된 주부모니터단은 행복청과 입주민들과의 소통역할을 해왔다.또 행복도시 건설사업 관련 각종 제안 및 건의, 기고, 봉사활동 및 캠페인 등 다양한 대내외 활동을 벌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이번에 출범하는 2016년 행복도시 주부모니터단은 의견 수렴 및 점검, 선진도시 견학, 공동연수, 도시 홍보, 각종 정책제안, 봉사활동 등의 활동과 함께 입주민 입장에서 불편사항을 수렴하고 주민과의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안정희 행복청 고객만족지원팀장은 "주부모니터단이 행복도시 곳곳의 세부적인 사항까지 점검하면서 다양한 제안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주부들이 스스로 도시를 만들어가는 새로운 도시문화를 형성해 나감으로써 행복도시가 더욱 더 살기 좋은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준식기자 parkj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조영남 대작 논란, 28세 연하 신정아와 열애? "사진 있으면 전재산 주겠다"ㆍ유상무 성폭행 신고여성, 5시간 만에 의사번복...경찰 “자초지종 들어봐야”ㆍ[공식입장] `이창명 소주2병 마셨다` 진술 확보? "CCTV 보면…"ㆍ박시연 이혼 소송, 근황보니 몰라보게 후덕해진 모습 `깜짝`ㆍ병역특례제도 단계적 폐지…이공계 `반발`ⓒ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