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허니버터칩 공급량 두 배 늘린다…문막 2공장 준공

해태제과가 10일 일본 가루비사와 공동으로 투자해 만든 허니버터칩 제2공장을 준공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제2공장 증설에 따라 품귀현상을 빚어온 허니버터칩의 생산 물량도 2배로 늘어난다.

다만 허니버터칩의 인기가 절정을 지났다는 점에서 공급량이 증가해도 완판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7월 착공 후 1년여만에 준공된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제2공장은 기존 보다 2배 이상의 생산효율성을 갖춘 최신식 감자칩 생산라인을 설치했다.

현재까지도 24시간 풀가동 생산하는 1공장과 함께 2공장도 시험기간을 거쳐 조만간 풀가동 체제에 들어간다. 풀가동되면 허니버터칩 공급량은 1일 1만5000박스에서 3만박스로 늘어난다. 월 생산량도 75억원에서 150억원으로 2배 증가하게 된다.

해태제과 측은 "지금의 판매 추이를 감안하면 허니버터칩은 연간 1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품귀현상에도 공급 부족으로 연매출 1000억원 수준에 만족해야 했던 허니버터칩이 공장 증설로 단숨에 연 매출 2000억원에 육박하는 초대형 브랜드로 올라서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라면, 음료 등 다른 식음료 업종에는 연간 3000~400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제품들이 일부 있지만, 제과업계에서는 1000억대 초반이 한계였다. 실제 지난해 1000억원대 국내 과자브랜드는 5종에 불과하다.

그나마 같은 브랜드로 내놓은 다양한 맛 제품의 매출을 합쳐서다. 시장이 세분화된데다 규모에 비해 다수 제품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탓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당분간 국내 시장 수요를 우선한다는 것이 원칙이지만 여건이 된다면 해외 수출도 고려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