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와 신생아 위해 종합병원과 연계.. 올리비움 산후조리원, 5월 중 오픈
산후조리원, 종합 의료서비스까지 제공

10개월에 이르는 임신 기간을 지나 출산에 이르기까지, 여성이 '엄마'가 되는 과정에서 감내해야 할 어려움은 셀 수 없이 많다. 임신을 하면서 생긴 호르몬의 변화는 신체 전반에 무리를 주고, 출산 후 약해진 몸상태를 회복할 시간과 관리도 필요하다.

출산 후 산후조리원에서 전문적인 서비스를 받는 것이 보편화 되었지만, 조리원마다 이용 금액부터 서비스 품질까지 천차만별인 것도 사실이다.

오는 5월 개원 예정인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은 단순한 산후 조리 서비스 이상의 '힐링'을 추구한다. 서울시 종로구 도심 속에 위치하고 있지만, 인왕산과 안산이 마주보는 위치에 자리를 잡은 것도 그 때문이다. 볕이 잘드는 남향 위주로 객실을 배치하고 디럭스룸(33m2), 스위트룸(66m2)까지 마련했을 정도다.

서비스 면에서도 산모의 빠른 회복과 안전한 신생아 관리라는 산후조리의 핵심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 종합병원과 연계를 통해 응급조치 시스템을 갖췄고, 소아과 전문의가 신생아의 건강을 직접 관리한다. 산부인과, 피부과, 정형외과, 치과 등과 연계해 산모를 위한 의료서비스도 제공된다.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비롯한 의료진이 상시 대기함으로써 의료서비스의 품질을 높였다.

객실 내부에는 개인 좌욕기, 모유수유 전용 소파, 신생아 전용 침대, 최상급 유축기 등이 비치돼 있으며 테라스와 통창 등 산모가 심리적인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안락하면서도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신생아실 역시 통창을 통해 자연광이 들어오기 때문에 아기의 감염 예방 및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되도록 했다.

24시간 신생아를 돌보는 전문 간호사와 모유수유 전문가가 상주하며 요가, 뷰티 마사지 서비스도 제공한다. 최신 설비가 갖추어진 메디컬 스파실에서는 클리닉 전문가가 체질분석을 토대로 산후 건강관리를 돕는다. 산모의 건강한 식사를 위해 친환경 제철 먹거리 식단도 준비돼 있으며, 보다 만족스러운 식사를 위해 산모식을 별도로 선택할 수 있다. 조리는 특급호텔에서 다년간 근무한 주방장이 관리한다.

올리비움 산후조리원은 5월 중 개원 예정으로,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앞에 위치하고 있다. 5~6월 입실 일정으로 디럭스룸을 예약하면 스위트룸으로 업그레이드, 모든 예약 산모 10% 할인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