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세계 최대 프리미엄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빌트인(붙박이) 가전 사업을 확대한다.

LG전자는 1일 미국에서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LG 스튜디오’ 신제품을 출시했다. LG스튜디오는 LG전자가 생활가전 판매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2013년 선보인 프리미엄 빌트인 패키지 브랜드다. 올해 신제품은 스테인리스 및 유리소재, LED(발광다이오드) 조명 등을 적용한 양문형 냉장고, 오븐레인지, 가스 쿡탑 등이다. 매끈한 스테인리스 소재의 손잡이 등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빌트인 가전 매출을 2014년보다 두 배 이상 늘렸고 유통채널도 600여개까지 확보했다”며 “빌트인 사업을 꾸준히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