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장 맡아 내달 발족
롯데 사회공헌위 신동빈 회장이 직접 챙긴다

롯데는 그룹 차원의 사회공헌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사회공헌위원회를 다음달 발족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작년 8월 경영권 분쟁 이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뒤 나온 후속 조치다. 신 회장이 위원장을 맡아 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을 직접 챙기기로 했다.

신 회장은 7명으로 구성된 위원회 멤버로 참여한다. 위원회는 전문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3개 분과로 나눠 그룹 사장단과 외부 전문가들이 분과를 이끈다.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문형구 고려대 경영대 교수가 사회공헌 정책을 수립하는 사회공헌정책분과를, 허수영 롯데케미칼 사장과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지역 상생 발전 계획을 수립하는 지역사회공헌분과를 맡는다. 강현구 롯데홈쇼핑 사장과 김태영 성균관대 경영학과 교수는 롯데와 사회에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공유가치창출(CSV)분과에서 일한다.

롯데는 다음달 위원회 발족식을 연 뒤 올해 활동 계획을 논의하는 회의를 할 예정이다. 작년 하반기부터 롯데는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지배구조개선 태스크포스팀(TFT)과 기업문화개선위원회를 세웠다. 신 회장도 사회공헌활동을 위해 270억원의 사재를 출연했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