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의 맏형인 현대자동차그룹이 최근 경영난에 빠진 현대중공업과 현대상선을 인수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글로벌 빅3 완성차 업체로 도약하려면 비핵심 분야를 배제하고 자동차 관련 산업만 수직 계열화해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최근 해운과 조선업 등 5대 업종을 중심으로 구조 조정이 가속화됨에 따라 일각에서 인수합병 주체로 거론되자 자사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현대차그룹 측은 자동차 수직 계열화를 통한 경쟁력 확보에만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핵심 계열사로 현대가의 장자인 정몽구 회장이 이끌고 있다.

최근 구조 조정 대상에 오른 현대상선은 고 정몽헌 회장의 부인 현정은 회장, 현대중공업은 최대 주주인 정몽준 전의원이 핵심이다.

이처럼 이들 3사가 현대가의 인연으로 묶여 있어 일각에서 현대차그룹이 현대상선 또는 현대중공업의 일부 사업을 인수·합병해 우회 지원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 들어 현대중공업의 건설장비 부분 인수설까지 돌았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건설장비 부문 인수는 처음 듣는다"고 일축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의 물류 계열사 글로비스는 정부로부터 현대상선 인수와 관련한 제의를 받았으나 거부했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비스가 해운업을 겸영하지만 자동차 운반선만 운영할 뿐 컨테이너선 등 현대상선의 사업 분야와는 무관해 인수 시 사업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