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긴급 대책회의
“해운동맹이 재편과정을 거쳐 기존 네 개에서 두세 개로 줄어들면 각국 주요 항만에서 노선과 환적항 등을 놓고 유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입니다. 동맹 재편 상황별 시나리오를 수립해 대응해야 합니다.”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해운동맹 재편 긴급 대책회의에서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최근 이뤄진 해운동맹 재편 경과를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해수부 주최로 열린 대책회의에는 학계·연구기관 전문가는 물론 선주협회, 항만물류협회 등 관련 단체와 부산·여수광양항만공사, CJ대한통운, 범한판토스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해운동맹 재편 동향 및 국내 해운항만 영향’을 주제로 발표한 김우호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해운해사연구본부장은 한진해운과 현대상선의 해운동맹 퇴출 우려에 대해 “정부가 해운사 구조조정 상황을 더 신속하게 알리고 지원한다는 의사를 대외적으로 분명하게 밝히면 동맹 참여 협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운동맹 퇴출로 인한 물동량 감소는 경제에 엄청난 파장을 부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기적으로 두 선사 간 합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방희석 중앙대 국제물류학과 교수는 “글로벌 거대 선사들도 합병을 통해 힘을 합하는 추세를 고려하면 한국의 작은 두 국적선사 체제로는 더 이상 살아남기 어렵다”며 “두 선사가 자구노력과 협력을 통해 해운동맹에 계속 참여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회의에 참석한 해수부 관계자는 “최근 프랑스 CMA-CGM과 중국 COSCO, 대만 에버그린 등이 결성한다고 발표한 ‘오션 얼라이언스’가 국내 항만에 미치는 영향을 주로 논의했다”며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등이 해운동맹에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가 지원하고 회의도 주기적으로 열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