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마리텔 이경규

마리텔 이경규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경규가 입수 위기에 전전긍긍했다.

9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붕어 20마리 잡기 미션에 실패할까봐 걱정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눕방’에 이어 ‘낚방’에 도전한 이경규는 알찬 수확을 거둔 전반전과는 반대로 통 입질이 없는 후반전 낚시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반전에서 11마리를 잡았던 이경규는 후반전에 9마리를 잡아야 했다. “붕어들이 밖을 보고 있나봐”라고 초조한 내색을 감추지 못한 이경규는 “일부러 딴 짓을 하다보면 입질이 올 때가 있다”고 딴 짓에도 도전했지만, 붕어들은 이경규의 낚싯대를 끊임없이 외면했다.

이경규는 “붕어가 다 없어졌다”고 걱정하며 “전반전에서 했던 것 뒤로 당겨서 같이 붙이자. PD가 적당히 편집해 주면 20마리 완성될 것”이라고 조작 방송을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 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