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V앱 샘김

V앱 샘김

가수 샘김이 감미로운 기타 반주 라이브를 들려줬지만, 소속사 대표 유희열이 아쉬움을 표현했다.

9일 네이버 V앱에서는 ‘안테나배 퀴즈왕 선발대회’가 방송됐다. 안테나 소속 뮤지션 샘김, 정승환, 권진아, 이진아 등 일명 안테나엔젤스가 출연해 유희열과 퀴즈 대회를 진행했다.

샘김은 ‘이가 가장 잘 보이는 연예인’이란 넌센스 질문에 댓글 찬스로 ‘이보영’을 맞췄다. 라이브 찬스를 획득해 뮤지크 소울 차일드의 ‘저스트 프렌즈’를 들려줬다.

샘김은 기타를 직접 연주하며 부드러우며 감성적인 목소리로 감질맛나게 라이브를 선사했다. 그러나 유희열은 “내일 컴백하는데 나 같으면 자기 곡을 부를 것 같다. 시기가 시기이니 생각을 깊게 해달라”고 소속사 대표로서 요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샘김은 오는 10일 SBS ‘K팝스타 5’를 통해 타이틀곡 ‘노눈치’ 데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네이버 V앱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