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숙제를 덜 했다며 초등학생에게 무릎을 꿇리고 "너는 인간이길 포기했다"는 등 폭언을 퍼부은 담임교사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도하던 아동을 학대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초등학교 교사 A씨를 폭언을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뒤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 도봉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자신이 담임을 맡은 학생 B(10)군을 무릎 꿇린 채 점심도 먹이지 않고 못다한 숙제를 다 하라며 폭언을 했다.A씨는 B군에게 "동물도 다섯 번 얘기하면 알아듣는다", "너는 인간이길 포기했다"며 막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경찰 관계자는 "혐의가 대체로 입증돼 2월 말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디지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40대 형부에게 성폭행당한 20대 처제, 둘 사이엔 도대체 무슨 일이?ㆍ태양의 후예 PPL “시청자 우롱하나”...높은 시청률로 돈벌기?ㆍ최홍만, 후배 도발에도 ‘함구’...목청 높이는 권아솔, 진짜 이유는?ㆍ장동민 향후 방송활동 `빨간불`...피소 취하 될까ㆍ‘학부모와 성관계’ 40대 교사, 이번엔 女제자에 “알몸 사진 달라” 요구ⓒ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