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나는가수다4 황치열

나는가수다4 황치열

가수 황치열이 최종순위 3위로 중국판 ‘나는 가수다 시즌4′ 85일 간의 도전을 마무리했다 .

황치열은 8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중국 후난위성TV ‘나는 가수다 시즌4(我是歌手4)’ 파이널 경연에서 3위를 차지했다.

가왕을 향한 마지막 도전은 이날 방송에서 황치열은 1라운드 듀엣곡 미션에서는 거미와 드라마 ‘태양의 후예’ OST인 ‘유 아 마이 에브리씽(You Are My Everything)’을, 2라운드 솔로곡 미션에서는 가수 소경등의 ‘왕비’를 불러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라운드는 중국에서 신드롬 급의 인기를 얻고 있는 황치열과 ‘태양의 후예’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고, 거미와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한 황치열은 1라운드 순위 2위로 2라운드에 진출했다. 2라운드에서 록 스타일의 ‘왕비’를 EDM으로 편곡한 파격 무대를 선보인 황치열은 곡 중간 엑소의 ‘으르렁’, 슈퍼주니어의 ‘쏘리쏘리’, 비의 ‘라 송’ 등 한류 대표가수들의 히트곡을 배치해 대륙 안방을 장악했다.

그러나 황치열은 최종 투표 결과 아쉽게 3위에 머무르며 가왕 자리에 오르는 것에는 실패했다. 이날 가왕의 자리는 중국의 인기가수 코코리에게 돌아갔다.

중국에서 의미있는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는 황치열은 훈훈한 비주얼, 파워풀한 가창력, 화려한 무대매너로 중국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황쯔리에(황치열) 신드롬’을 써 내려가고 있다. 현재 황치열은 예능 등 방송 출연은 물론, 광고 등 각종 분야에서 러브콜을 받으며 새로운 한류 아이콘으로 떠오르는 중이다.

황치열은 오는 15일 ‘나는 가수다 시즌4′ 특집편인 14회를 통해 피날레 무대를 선보인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후난위성 TV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