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공급 과잉이 해소될 수 있다는 기대에 따라 국제 유가가 급등했습니다.8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5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2.46달러(6.6%) 상승한 배럴당 39.72달러에 마감했습니다.주간 단위로는 8% 상승해 5주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습니다.미국에서 공급이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 투자 심리를 높였습니다.금값은 소폭 올랐습니다.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6.30달러(0.5%) 오른 온스당 1,243.80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기업의 1분기 실적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안전자산인 금의 매력을 키웠습니다.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40대 형부에게 성폭행당한 20대 처제, 둘 사이엔 도대체 무슨 일이?ㆍ태양의 후예 PPL “시청자 우롱하나”...높은 시청률로 돈벌기?ㆍ최홍만, 후배 도발에도 ‘함구’...목청 높이는 권아솔, 진짜 이유는?ㆍ장동민 향후 방송활동 `빨간불`...피소 취하 될까ㆍ‘학부모와 성관계’ 40대 교사, 이번엔 女제자에 “알몸 사진 달라” 요구ⓒ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