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비자로 입국한 20~30대 태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한 업소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경기 일산경찰서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업주 A(45)씨와 종업원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또 같은 혐의로 성매매 종사자 B(22)씨 등 태국인 여성 4명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불법 마사지사 C(39)씨 등 태국인 여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초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의 유명한 상가건물에 `XXX 안마`라는 간판을 내걸고 안마업소인 것처럼 위장한 뒤 한 달가량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업소는 방 20개에 약 210㎡ 규모로, 밀실엔 최신식 월풀 욕조까지 설치해 영업했다.경찰 조사결과 성매매 1회와 안마 1회에 10만원의 요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관악서 염산테러` 30대 女, 전남친 스토킹 피해자? "사건 처리 불만"ㆍ박현주, 대우증권 회장 맡는다…통합작업 직접 지휘ㆍ서울 집값 석달 만에 반등…주택시장 돈 몰린다ㆍ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안 때렸다더니 CCTV에 `딱`ㆍ세계 각국 정상들 포함된 최대 조세회피자료 폭로..한국인 195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