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은 ‘니글니글’의 이상훈-송영길이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KBS 2TV ‘개그콘서트’(연출 조준희)에서 역대급 비주얼로 등장, 남다른 피지컬 케미를 폭발시켰던 ‘니글니글’의 두 개그맨 이상훈과 송영길. 지난해 5월 첫 방송을 시작으로 초반 화제몰이에 성공했던 ‘니글니글’은 어제(3일) 11개월, 44회 차 방송을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지망생들의 개그 향연장이었던 KBS ‘개그스타’ 시절부터 호흡을 맞췄던 이상훈, 송영길은 ‘니글니글’서 다시 만나 팝송 ‘Wiggle’ BGM을 배경으로 중독성 강한 댄스와 자뻑 개그를 선보였다. 순수의 흰색과 열정의 빨강색으로 스타일을 맞춘 두 사람은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 묘하게 빠져드는 개그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많은 시청자분들이 좋아해주시고 연예인 분들도 패러디를 하시더라. 비주얼이 재미있고 쉽게 따라 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는 이상훈은 “SNS를 통해 저희를 따라 하는 아기들의 귀여운 영상들도 많이 보내주셨다. 기억에 많이 남는다”며 “장수 코너였던 만큼 서운함도 크지만 새 코너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아쉽지만 감사의 뜻을 전했다.송영길은 “사실 속도위반으로 결혼해 아내가 많은 고생을 했다. ‘니글니글’ 덕분에 CF도 많이 찍게 됐는데, 살림살이와 아들을 키우는데 많은 도움이 됐다. 모든 것이 시청자분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며 고마움의 뜻을 전하기도.코너 막바지 관객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기도 했던 ‘니글니글’은 “오히려 저희를 더욱 당황시켰던 관객들이 많이 기억에 남는다. 많은 애정을 보내주셨던 관객들, 시청자분들 모두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는 말로 끝을 맺었다.트렌드스타일팀 이예은기자 yeeuney@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관악서 염산테러` 30대 女, 전남친 스토킹 피해자? "사건 처리 불만"ㆍ박현주, 대우증권 회장 맡는다…통합작업 직접 지휘ㆍ서울 집값 석달 만에 반등…주택시장 돈 몰린다ㆍ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안 때렸다더니 CCTV에 `딱`ㆍ세계 각국 정상들 포함된 최대 조세회피자료 폭로..한국인 195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