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부터 독특한 ‘꽃탕수육’의 먹음직한 자태가 눈길을 끌었다.4일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저녁’의 ‘요리랑 베테랑’ 코너에서는 바삭하고 촉촉한 맛을 자랑한다는 ‘꽃탕수육’을 찾아 충남 천안 <티엔란>을 방문했다.전국각지에서 몰린 식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는 이 가게는 캐러멜색소를 넣지 않은 갈색춘장으로 만든 자장면부터 이름도 생소한 사골짬뽕과 들깨짬뽕까지 평범한 듯 다른 메뉴를 판매한다. 또한 직접 만든 단무지는 물론 우리밀과 천년초 가루를 섞어 만든 면과 멸치를 박스 채 넣는 등 재료를 아끼지 않고 끓여낸 육수가 맛의 비법이라고.하지만 이 집의 인기메뉴는 따로 있으니, 중국집을 찾는 사람들이 빠짐없이 주문하는 메뉴는 바로 탕수육이다. 핫도그처럼 커다란 크기의 탕수육을 집게와 가위, 또는 포크로 잘라먹거나 김말이처럼 들고 먹기도 하는데 얇은 튀김옷에 고기 자체를 체를 먹는 느낌이라고 한다.베테랑이 만드는 꽃탕수육은 농장에서 직접 도축해 배송되는 돼지고기 생등심을 두툼하게 잘라내 그 위에 얇은 튀김옷을 입히는 것. 일반탕수육과 달리 두툼하게 잘라낸 고기를 직접 손으로 잡아 끓는 기름 위에서 하나씩 튀겨내는데, 전분 가루로 물결을 일으켜 튀김옷을 만들고 그 위에 두툼한 돼지고기를 돌돌 말아 탕수육을 완성한다.특히 고기잡내를 없애기 위해 울금가루를 사용하고, 두꺼운 고기를 익히기 위해 끓는점이 높은 현미유를 쓰기 때문에 바삭한 식감이 남다르다.이렇게 비법으로 만들어진 탕수육에 새콤한 소스를 부어주면 바삭한 꽃탕수육이 완성. 손님들은 “보기에도 좋고 먹기도 좋다” “다른곳과 비교가 안된다”며 만족했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관악서 염산테러` 30대 女, 전남친 스토킹 피해자? "사건 처리 불만"ㆍ박현주, 대우증권 회장 맡는다…통합작업 직접 지휘ㆍ서울 집값 석달 만에 반등…주택시장 돈 몰린다ㆍ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경비원 폭행 논란, 안 때렸다더니 CCTV에 `딱`ㆍ세계 각국 정상들 포함된 최대 조세회피자료 폭로..한국인 195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